정책 의제의 핵심 주제에서 벗어나려고 했습니다. 그렇지만

정책 의제의 핵심 주제에서 벗어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독특한 배경은 주로 아베와 같은 저명한 정치 혈통을 가진 다른 정치 유력 인사들과는 달라서 그가 정책 재보정을 위한 더 많은 여지를 가질 수 있다는 신중한 희망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딸기 농부이자 자수성가한 정치가의 아들로 스가 장관은 대체로 조상들의 정치 전통과 관련된 압력에서 자유롭거나 여당 내에서의 파벌 요구로 구속을 덜 받는 것으로 보입니다.

두 가지 결정적인 차이가 있습니다. 첫째는 스가 총리가 일본 헌법을 바꾸려는 조상의 충성심에 얽매이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그는 강성대국 일본의 일반적인 목표를 지지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허드슨 연구소의 아시아태평양 안보 이사장에서 패트릭 크론을 어떻게 달성할지에 대해서는 보다 관대한 입장을 갖고 있습니다.

두 번째 차이점은 슈가 총리가 아베 총리로부터 아무리 겸손하게 방향을 바꾸더라도 자신의 브랜드를 과시하기 위한 의식적인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아베 구글검색광고 정권 출범 이후 한일 관계는 191045년 일본의 한반도 식민지화에 따른 영토 및 역사 문제로 흔들리고 있습니다.

현재는 이웃 간에 가장 큰 자극성 물질은 수출 curbs 일본으로 찰싹 소리를 냈다 작년에 명백한 보복을 위해 한국 최고 법원 판결은 2018년은 주문했다 일어예요.기업들 colonialera 강제 동원 희생자들에 대한 보상.일본 정부는 일제로부터의 모든 배상 문제는 양국 관계를 정상화시킨 1965년 조약에 따라 해결되었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한국정부는 피해자 중심의 접근법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법원의 판결을 존중합니다.로 완전히 인도 주의적 문제는에서 거듭된 촉구에도 불구하고 속죄가 낙제 아베 정부 것을 봤다 일본 모두 wartime이 성 노예 그 문제 또한 SeoulToyko 관계가 되어 왔어요.

희생자들 완곡하게 여기서 위안부예요. 양국 정부 사이의 2015년 거래는 위안부 문제에서 offramp을 제공하는 것처럼 보였어요.

하지만 문재인 정부가 피해자들의 전폭적인 동의 없이 협상이 타결됐다는 주장을 수용하면서 풀리기 시작했습니다.

아베 총리의 강경 외교정책 기조는 수십 년 동안의 중국 경제 침체와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은 반복된 재난으로 인한 국민의 불안으로 인해 훼손된 일본의 국가 자존심을 높이려는 그의 의도와 일치합니다.

아베 총리는 특히 식민지 시대의 계속되는 분쟁 속에서 과거 군국주의에 대한 쓰라린 기억을 불러일으키면서 더 강력한 무장과 안보 역할을 추진함으로써 역사적 적개심을 더욱 악화시켰습니다.한일 관계가 하향 궤도에 진입함에 따라 비판론자들이 그의 집무실 주변의 권한을 중앙집권화하여 반대 목소리를 약화시켰던 강경한 지도자의 변화는 한국이 양국 관계를 개선하는데 절실한 개방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문 정부는 한 가지 선행이 선순환을 시작할 수 있고 한국과 일본 사이에 훨씬 더 협력적이고 전향적인 관계를 만들어 낼 수 있기 때문에 스가 장관으로부터 새로운 출발을 모색해야 합니다.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역사 문제와 경제 및 기타 분야에서의 실질적인 협력을 분리하는 두 가지 접근법을 취했습니다.

그러나 보다 적극적인 울타리 수선 작업에 대한 요구는 계속되어 왔습니다.정부는 우호적이고 협력적인 한국 일본 관계를 증진시키기 위해 일본의 새 총리 및 새 내각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외무성 관리가 말했습니다. 모입니다.

답글 남기기